로그인 Category : Category

미국대학지원 A에서 Z까지
BOF  2008-12-03 09:44:40, 조회 : 2,226, 추천 : 163

제목 없음
미국대학지원 A에서 Z까지 (성적>에세이>추천서>인터뷰)

출처 카페 > 그 교수의 서재 | 푸른잔디
원문 http://cafe.naver.com/taeseoplim/5711

대입지원 열기가 절정에 이르고 있다. 12학년생들은 저마다 자신들이 원하는 대학에 진학, 인생목표를 성취하기 위해 자신을 받아들일 수 있는 대학을 찾고, 서류를 작성하기 위해 분주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대학지원서 접수 마감일이 성큼 성큼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학생과 학부모들이 궁금해 하고, 준비해야 할 것들을 알아본다.


지원 대학에 대한
관심도와 열정 중시
성적이 기준에 맞으면
접촉잦은 지원자가 유리


■ 대학의 사정기준은 무엇일까

학생이나 학부모 모두 궁금해 하는 것이 각 대학들의 사정기준이다.
공부를 잘 해야 한다는 평범한 원칙 외에 또 다른 변수가 있지 않느냐는 생각을 하기도 한다. 특히 이같은 배경에는 넘치는 정보홍수도 한 몫을 하고 있다. 심지어 성적은 별로였는데, 에세이 또는 과외활동에서 특별한 것이 있어 합격했다는 얘기를 들을 때면 더욱 대학의 사정기준이 혼란스럽기만 하다.

두 달 전 시애틀에서는 전국 대학입학 카운슬링연합회(NACAC) 컨퍼런스가 열렸다. 이번 행사에서는 각 대학 입학사정관들을 통해 입학 사정의 주요기준에 대한 설문조사 보고서가 발표됐다.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칼리지 프렙 코스
2. 커리큘럼 내용
3. SAT/ACT 등 성적
4. 학교성적
5. 에세이
6. 학교 석차
7. 지원할 대학의 관심도
8. 카운슬러 추천서
9. 교사 추천서
10. 인터뷰
11. 서브젝트 테스트(AP, IB)12. 과외활동
13. SAT II 점수
14. 주 졸업시험 성적
15. 일한 경력


■ 에세이 비중 커진다

지원자들을 사정하는데서 역시 가장 중요한 것은 성적이다. 이는 지원자가 대학에 입학해 교육과정을 충분히 쫓아갈 수 있는지 여부를 가장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근거가 되기 때문이다. 아주 특별한 상황이나 사정이 없는 한 턱없이 성적이 나쁜 학생이 대학에 들어갈 수는 없다.

하지만 최근 12학년생들의 대학지원이 계속 증가하면서 에세이 비중이 커지고 있는 것은 주목할 대목이다.

많은 학생들이 각 대학마다 지원서를 내고 있고, 경쟁률도 오르고 있는데다, 각 대학들은 합격을 통보한 학생들 가운데 과연 몇 명이나 실제 등록을 할 것인가에 민감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즉 대학들은 지원자들의 성적을 포함한 학업수준이 어느 정도 공통분모를 형성하고 있다는 근거 아래 주요 기준으로 보는 것이 자신의 학교에 대한 지원자의 관심도와 열정이다. 이 때문에 학교와 SAT/ACT 성적이 기준에 부합할 경우 학교와 자주 접촉하는 지원자에 호감을 가질 수밖에 없다.

그리고 이를 뒷받침하는 것이 바로 에세이다.

지원자는 지원서에 제출하는 에세이 내용에 보다 신중해야 한다. 그리고 가급적 자신을 잘 드러낼 수 있는 에세이를 사정관들이 w자세히 읽을 수 있도록 접수 마감일에 앞서 충분한 시간을 두고 접수시키는 것이 바람직하다. 내용이 눈길을 끌면 그 만큼 득이 되는 것은 자명한 일이다.

대학의 입학 사정기준을 각 대학마다 차이가 있지만 기본적으로 칼리지 프렙 코스의 성적 및 커리큘럼 내용이 중요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세이 잘쓰는 비결

지원서에 없는 ‘자신’을 보여주라

너무 눈에 띄는 글을 쓰려는 욕심이 오히려 문제를 일으킨다. 중요한 것은 자신의 장점을 찾아 옮기면 된다. 자꾸 그 장점은 무시한 채 다른 것으로 빛을 내려다보니 자연히 글은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갈 수밖에 없다.

- 지원서 기본 내용에 기재하지 않은 내용들이어야 한다.
- 자신을 포괄적으로 나타낼 수 있는 주제를 잡는다.
-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한다.
- 항상 상대를 존중하는 모습을 잊지 마라.
- 얕고 광범위한 것보다는 깊이가 있어야 한다.
- 본인이 실제 알고, 체험한 것들이어야 한다.
- 너무 주관적인 것은 피하라.
- 상상이 아닌 실제가 돼야 한다.


어떤 대학에 지원할까


버거운 곳·유력한 곳·확실한 곳 나눠라


10~15개 대학에 지원
내년 봄에 고를 수 있어


2009년 가을학기 신입생 선발은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학생은 물론 학부모들의 부담이 적지 않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올해 유난히 지원서를 몇 개의 대학에 보내야 할지 여간 고민이 아니다. 여기에도 전략과 연구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 몇 개 대학에 지원할까

딱히 정답은 없다. 경쟁이 치열한 만큼 남들이 많은 곳에 지원서를 제출하면 심리적으로 압박감을 받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전문가들은 크게 3단계로 나눠 지원할 것을 권한다.

일단 자신이 원하는 대학 중 여러 면에서 다소 버거운 대학군, 둘째는 합격 가능성이 매우 높은 대학, 셋째는 만약의 경우에 대비해 확실히 합격할 수 있는 대학들로 나눠 지원하라는 것이다.

최근 추세를 보면 상당수 지원자들이 10개 대학 이상에 지원서를 제출하고 있으며, 일부는 20개 대학에 원서를 넣기도 한다. 명문 사립대 지원자들은 공통원서를 작성하기 때문에 가능하다고 하지만, 그래도 여러 가지 신경을 기울여야 할 것이 많은 만큼, 충분한 사전 검토와 판단이 필요하다.

US 에듀 컨설팅의 수 양 컨설턴트는 “10여개 이상에 지원서를 제출하는 것을 나쁘다고 볼 수는 없다”며 “마음이 놓이지 않는다면 10~15개 대학에 지원서를 내도 큰 무리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기서 한 가지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은 일부 캘리포니아 거주 학생들 가운데 성적이 우수한 경우 아예 UC계열을 지원할 대학 목록에서 제외하는 경우가 있다. 이는 바람직하지 않다. 무슨 일이든 유비무환이 중요하다.

얼리 디시전이 아닌 만큼 내년 봄 최종 결과가 나왔을 때 정말 자신이 원하는 대학을 고를 수 있는 기회가 있기 때문에 반드시 안전장치를 마련한다는 생각을 잊어서는 안 된다.


■ 대학 고르기

어떤 학교에 지원할 것인가를 놓고 아직도 고민하는 학생들이 적지 않다.

특히 한인 학부모들 가운데는 UC계열이나 아이비리그를 빼놓으면 다른 대학들에 대해서는 그다지 잘 알지 못한다.

이는 역설적으로 작지만 알찬 대학들에 대해 무지하다는 얘기도 된다.
우선 자녀의 성적을 살펴야 한다.

SAT 또는 ACT 시험 성적과 학교성적을 바탕으로 그 수준에 맞는 대학들 가운데 원하는 대학군을 선정한다. US 뉴스 앤 월드 리포트 등의 자료를 이용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그리고 각 대학 웹사이트 등을 통해 학업수준과 교수진, 학교생활에 관한 전반적인 상황을 파악한다. 또 학교 순위와 함께 학생들이 보는 시각의 학교평가 자료도 적극 이용해 볼 필요가 있다. 이는 USA투데이 등을 통해 살펴볼 수 있다.

물론 나중에 합격통지서를 받은 학교들을 놓고 재정지원과 부모들의 학비조달 능력 등이 마지막 결정을 내려야 한다.

대학을 고를 때는 이름이 전부가 아니다. 규모가 작아도 좋은 대학들이 미국에는 수없이 많다.


■ 이름이 전부가 아니다

한인 학부모들의 시각, 특히 이민 1세들은 유독 아이비리그에 집착하는 경향이 있다. 그리고 그것이 안 되면 UC버클리 또는 UCLA, 아이비리그만 명문대는 아니다.

이곳 LA 주변에도 둘째가라면 서러울 명문대들이 있다. 예를 들면 대표적인 대학으로 포모나 칼리지 등 클레어몬트 지역에 모여 있는 리버럴 아츠 칼리지들은 캠퍼스가 작은 것 외에는 어느 것 하나 뒤지는 것이 없다.
웬만한 실력으로는 감히 지원서 내기도 어려운 대학들이다.

물론 타 지역에도 많은 리버럴 아츠 칼리지가 산재해 있다.

또 칼스테이트 계열도 알찬 대학들이 있다. 요즘에는 대학원으로 진학하는 학생들이 적지 않은 만큼 장기적인 안목에서 대학을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


지원상황 점검 캘린더


12월-지원서 접수 1월-FAFSA 신청
3월-캠퍼스 방문 4월-입학 대학 확정


11월(November)
- 에세이, 추천서 최종 점검 및 완성
- 학교 카운슬러에 지원할 대학에 보낼 성적표 양식 전달
- FAFSA 신청을 위한 핀(pin) 넘버 확보(www.pin.ed.gov)
12월(December)
- 겨울 방학 전 대학에 제출한 지원서 완성 및 복사(본인 및 고교 카운슬러용)
- 얼리 디시전(Early Decision)과 얼리 액션(Early Action) 합격 여부 통보(불합격
때 다른 대학에 지원서 제출, 합격자는 다음 일정 반드시 확인)
- 장학금 신청
- 원하는 대학 재정보조 담당부처에 서류에 관한 확인 접촉
1월(January 2009)
- FAFSA 가급적 빨리 신청(만약 대학에 따라 이를 빨리 필요로 할 경우 지난 세금
보고서를 우선 제출. 2008 세금 보고서는 추후 제출)
- 대학서 요구하는 재정지원 신청서(프로파일 또는 각 대학양식)도 제출
- 대학에서 12학년 1학기 성적표 요구 시 학교 카운슬러에 요청
- 지원서에서 미처 기록하지 못한 수상경력 또는 지원서 제출 후 상을 받았을 경우
대학에 반드시 알려줄 것
2월(February)
- FAFSA에 따르는 SAR(Student Aid Report) 수정 및 보완
- 대학에 지원서 접수했는지 확인
- 집에서 재정에 관한 변동상황 발생 때 대학 재정지원 부서에 통보
3월(March)
- 합격통지서 발부 시작(통지서 내용 정확히 파악)
- 등록 여부 최종 결정 전 반드시 캠퍼스 방문
- 2학기 학업 충실(성적 하락 시 합격 취소 사유가 될 수 있음)
4월(April)
- 대부분의 합격 통보 및 재정보조 서류 도착(합격한 대학들의 재정보조 면밀히 비교)
- 입학할 대학 결정. 지원 패키기 접수하고 5월1일 전 입학의사를 확인하는 체크 발송
- 다른 대학에는 입학의사 없음을 통보
- 입학 대기자인 경우 그 대학과 지속적으로 접촉하면서 필요한 서류 보내고,
입학의사 전달
5월(May)
- AP 성적표 대학에 전달
- 기숙사 등 주거장소 확정
- 12학년 2학기 기말고사 충실
- 지원서 작성을 도운 학교 카운슬러와 교사 등에 감사편지 보내기


재정지원 신청 어떻게


소득 높아도 일단 매년 신청하라


자녀들이 지원서 작성에 바쁜 시간, 학부모들은 재정지원 신청서 준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그냥 신청서에 칸을 메운 것으로 일이 끝나는 것이 아니다. 특히 요즘처럼 경기가 어려운 상황이라면 가능한 지원은 반드시 잡아야 한다.


실직·파산 등 문제 생기면
바로 지원 받을 수 있어

올해 신청자 50% 증가 전망
보충서류 요구 등 심사 강화


■ 전망

2009년 가을학기 신입생들을 위한 재정지원 심사는 어느 때보다 엄격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또 전에 비해 이번에는 신청자가 최대 50% 이상 증가할 것이라는 예상도 대두되고 있다.

미국의 신용경색으로 주가 등이 급락하면서 일반 기업과 마찬가지로 대학들도 펀드 등에 투자했다가 많은 손실을 입는 등 재정상황이 여유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물론 이 번 경기침체가 곧바로 내년에 대학에 진학할 학생들에게 제공할 재정지원의 축소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전과 다름없는 지원이 가능하다.

하지만 지원자가 제출한 서류에 대한 심사가 전에 비해 까다로워 질 수 있으며, 이는 학부모들이 서류를 제출할 때 내용을 면밀히 재검토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미가 된다.

이 같은 심사강화는 수년 전부터 점차 가시화되고 있는데, 실제로 이미 2008년 신입생 선발과정에서 한 지원자의 재정지원 신청서에는 세금보고서 가구당 수입이 4만달러였지만, 집 페이먼트는 월 3,500달러로 기재했다가 퇴짜를 맞기도 했다.

재정지원은 학생에 대한 학교와 정부의 투자라고 보면 된다. 그 만큼 신청서 내용이 합리적이고, 타당해야 한다.

한인 부모들 가운데는 소득이 낮거나, 낮게 만들면 지원을 받는데 훨씬 유리하다는 막연한 생각을 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이제는 사실에 접근한 서류제출이 더욱 요구된다고 하겠다.


■ 보완자료도 준비한다

위에서 언급했듯이 지원자들의 재정지원 신청 서류에 대한 심사가 강화되다 보면, 이를 확인할 수 있는 추가요구도 늘어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만약 대학 등에서 요구한 서류를 보내지 않을 경우 재정지원이 취소될 수도 있는 만큼 상당한 주의가 필요하다.

김형균 스펙트럼 칼리지 펀딩사 이사는 “의혹이 있을 경우 신청서와 함께 제출한 세금보고서와 실제 연방 국세청에서 처리한 세금보고가 일치하는지를 확인할 때도 있다”면서 “가장 합당한 지원규모를 마련하기 위해 1년치 수입과 지출 내역이라든지, 거래은행 1년치 내역을 요구할 경우도 있어 미리 충분한 보완자료를 준비해 두는 것도 시간을 절약하는 방법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재정지원은 매년 신청한다

한인 학부모들의 상당수가 어느 정도 연수입만 되면 자신들은 재정지원을 받지 못할 것이라며 스스로 포기해 버린 채, 더 이상 이에 대한 관심을 두지 않는다.

이는 매우 잘못된 것으로, 스스로 권리와 혜택을 포기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특히 연 소득이 25만달러가 넘어 재정지원을 전혀 받을 수 없더라도, 그리고 자녀가 대학 재학생이라도 매년 재정지원을 신청해야 한다.

실례로 현재 대학생인 자녀를 둔 한 한인 가장은 연 소득이 27만달러대로 재정지원을 받는 것은 꿈도 꾸지 못했지만, 이번 학기 개강과 함께 2만달러의 지원을 받게 됐다. 그동안 다니던 회사에서 경기침체로 감원 대상에 올라 오랫동안 몸담았던 회사를 떠나야 했기 때문이었다.

경제적으로 곧바로 영향을 받을 것이 확실한 만큼 대학측은 이에 대해 지원을 하게 된 셈이다.

이 뿐만이 아니다. 대학들은 물가 인상률 등도 재정지원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로 판단한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여기서 가장 중요한 것은 매년 재정지원을 신청하라는 것이다.

만약 이를 하지 않으면 도움을 받으려 해도 받을 수 없음을 명심하고, 현재는 받지 못하더라도 지금처럼 경제가 어려운 환경에서 언제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르는 만큼, 만약의 경우를 대비하는 차원에서도 반드시 이를 이행하도록 해야 한다.


월별 점검 캘린더

▲ 11월
- FAFSA 웹사이트(www.fafsa.ed.gov) 방문(11월1일 오픈)
- FAFSA PIN넘버 받기(www.fafsa.ed.gov)

▲ 12월
- 지원 대학 재정지원 담당자에게 재정지원 신청서류(financial aid forms) 요청
- FAFSA에 필요한 서류 준비
- 장학금 신청

▲ 1월(2009년)
- FAFSA 신청 개시(1월1일). 가급적 빨리 한다.
- 다른 재정지원 신청서류 발송(profile 또는 각 대학 양식)

▲ 2월
- 만약 1월에 FAFSA신청 못했으면 보낸다.
- Student Aid Report(SAR) 수정 또는 보완
- CSS Profile 수정 및 보완
- 세금보고서 가능한 빨리 보고
(일부 대학에서는 지원금 산출위해 최종 세금보고서 요구)

▲ 3월
- 가장의 실직 등 긴박 또는 필요시 대학 재정지원 담당자와 접촉
- 추가 자료 제출(세금보고 등)
- 필요시 FAFSA 신청서 사본 장학금 프로그램에 발송

▲ 4월
- 집으로 배달된 각 대학의 재정지원 서류 면밀히 검토 및 비교
- 각 대학의 재정지원 패키지 궁금증 즉각 문의
- 재정지원에 대한 수락여부 결정
- 원하는 대학에서 대기자 명단에 올랐을 경우라도 타 대학 지원 일단 받아들일 것

▲ 5월
- 기타 학비융자 물색
- 도움 준 사람들에게 감사편지


미주한국일보<황성락 기자>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84 일반  어학병에 관하여...    BOF 2010/11/08 180 2426
183 일반  대학생들이 일해야 하는 이유    BOF 2010/10/26 171 1496
182 University  성공적인 대학생활을 위한 10가지 팁    BOF 2010/10/25 132 1590
181 University  투자 수입이 좋은 대학    BOF 2010/07/12 199 2206
180 일반  유학 준비물  [24]  BOF 2010/06/24 173 2205
179 University  니들이 미국 학교를 알아 1: 지금 배우는 것이 나중에 쓰일 것이다    BOF 2010/06/03 186 1792
178 University  대학서 A학점 받기 10계명    BOF 2010/04/23 262 2635
177 일반  오해와 착각이 많은 미국 대학 유학    BOF 2010/04/23 150 2010
176 University  대학 기숙사 생활에 필요한 10가지 목록    BOF 2010/04/12 232 2514
175 University  *** 합격통보 받은 12학년생 준비사항은 ***    BOF 2010/04/09 198 2206
174 University  대학 대기자들 더 적극적 구애작전 필요…대입준비시 부모 역할의 중요성    BOF 2010/03/31 160 1560
173 University  인터뷰 대비법    BOF 2010/02/03 179 1519
172 University  대학 인터뷰의 요령    BOF 2010/02/03 166 1511
171 University  인터뷰를 위한 팁 및 25가지 질문    BOF 2010/02/03 180 1569
170 University  [인터뷰 자료] 대입 인터뷰 시, 나올법 만한 질문들    BOF 2010/02/03 175 1506
169 University  대학 지원 후 체크리스트    BOF 2010/01/06 161 1425
168 University  대학생활의 성공을 좌우하는 준비과정    BOF 2009/12/29 193 1530
167 University  Early Decision / Early Action Stats - Class of 2014    BOF 2009/12/23 209 2310
166 University  엣세이 쓸 때 유의점    BOF 2009/12/17 177 1548
165 University  주요 대학 ED vs RD 정원 통계    BOF 2009/12/17 227 5850
164 일반   사립 명문대 보충지원서, 결국은 에세이 ‘나의 모습’ 확실히 담아라    BOF 2009/12/17 188 1556
163 일반  교육전문가가 말하는 수학천재 만들기 비법 - 수학노트 정리습관이 지름길  [1]  BOF 2009/12/01 130 1583
162 일반  입학 사정관들이 중요하게 보는 학업요소    BOF 2009/11/25 159 1493
161 일반  미국 생활에 도움이 되는 웹사이트들    BOF 2009/11/18 206 3550
160 University  미국유학 전공 알아보기 - 광고학(Advertising)  [1]  BOF 2009/11/05 228 5626
159 University  마케팅학 미국 대학 순위    BOF 2009/11/05 146 1472
158 University  미국대학 광고학(Advertising) 순위  [5]  BOF 2009/11/04 338 51873
157 University  Journalism, Communication 학과 순위    BOF 2009/10/15 143 1780
156 University  미국 대학 communication 학과 순위    BOF 2009/10/15 200 10583
155 University  프레젠테이션이 전부다(Presentation is everything)    BOF 2009/10/05 139 1242
154 University  대입 전형: 에세이의 중요성 II  [1]  BOF 2009/10/05 150 1570
153 일반  수지 오 칼럼 - 대학 신입생들을 위한 칼리지 어드바이스  [1]  BOF 2009/09/24 131 1349
152 University  대입 원서 작성 시 주의할 점들    BOF 2009/09/10 133 1714
151 일반  200%의 삶  [1]  BOF 2009/09/07 144 1527
150 일반  미국 교육의 허와 실  [1]  BOF 2009/09/04 144 1457
149 University  보고 또 보고… 원서작성 10가지 실수    BOF 2009/08/12 124 1573
148 University  공부 못하는 하버드생들도 많다    BOF 2009/08/07 152 3182
147 University  대학에 관한 10가지 오해와 진실  [2]  BOF 2009/08/06 136 1294
146 University  3가지 형태의 미국 대학 순위    BOF 2009/07/29 254 9122
145 일반  미국유학중 일상생활관련 꼭 필요한  [6]  BOF 2009/07/29 146 2419
144 University  명문 대학 입학전략 - 한인 학생간의 경쟁    BOF 2009/07/29 136 1326
143 University  ‘스코어 초이스 버전’ 따로 만들어라  [46]  BOF 2009/07/29 128 1684
142 University  대입 에세이 작성 팁    BOF 2009/07/28 135 1393
141 University  Northwestern University  [2]  BOF 2009/07/27 133 1930
140 University  美‘엘리트 양성소’아이비리그의 비밀    BOF 2009/07/20 158 1696
139 University  예비 대학생들, 이것만은 알자  [1]  BOF 2009/06/18 114 1353
138 University  미국 대학 지원시 대학 선정 요령  [1]  BOF 2009/06/04 119 1345
137 University  2009년 미국 대학 랭킹    BOF 2009/05/17 169 2416
136 University  대학원생에게 필요한 정신 자세  [1]  BOF 2009/05/16 122 2270
135 일반  대입 원서 작성 요령  [1]  BOF 2009/05/15 125 1669
134 University  하버드생들이 말하는 대학생활 성공법  [1]  BOF 2009/05/15 131 4149
133 University  노스웨스턴 대학  [1]  BOF 2009/05/08 114 4796
132 University  웨이팅일 땐 어떻해야 할까?    BOF 2009/04/08 177 13038
131 University  [명문대 탐방] Swarthmore College  [1]  BOF 2009/04/04 128 1861
130 University  윌리엄칼리지-장학제도 우수한 인문계열 명문대    BOF 2009/04/04 144 1613
129 University  Early Action과 Early Decision을 실시하는 대표적인 대학  [1]  BOF 2009/03/17 119 1496
128 University  Need-blind admission이란?    BOF 2009/03/07 136 9771
127 University  경험많은 카운셀러의 대학 에세이를 위한 조언  [1]  BOF 2009/02/19 120 1360
126 University  미국대학 지원, 에세이 준비 잘됩니까?    BOF 2009/01/20 137 1392
125 University  대학입학에 엣세이는 중요한 요소인가?  [1]  BOF 2009/01/19 125 1372
124 University  미국 대학 지원, 추천서 잘 준비하고 계십니까  [1]  BOF 2009/01/19 165 1552
123 University  미국 대학 지원, 조기 전형이란?    BOF 2009/01/19 146 1953
122 University  11학년 학생들의 대학 준비  [1]  BOF 2009/01/15 152 1487
121 일반  올해 달라지는 교육정책  [1]  BOF 2009/01/15 134 1784
120 SAT  미국 대학 입학에 필요한 동양 학생 SAT/ACT 점수    BOF 2008/12/26 141 1522
119 SAT  sat 점수의 변화 기조    BOF 2008/12/24 130 1349
118 University  2009학년도 미국 대학 조기 진학(Early Decision & Action) 분석    BOF 2008/12/24 150 1739
117 University  예비 수험생 11학년 새해 입시준비  [1]  BOF 2008/12/24 132 1391
116 일반  명문 대학 학생 선발 기준 분석  [1]  BOF 2008/12/22 128 1372
115 University  미국 대학별 SAT 점수    BOF 2008/12/09 156 2878
University  미국대학지원 A에서 Z까지    BOF 2008/12/03 163 2226
113 SAT  SAT 점수의 선택은 어떻게 하는가?  [1]  BOF 2008/12/01 116 1820
112 University  인터뷰 때 가장 많이 묻는 질문    BOF 2008/11/20 132 1423
111 University  외국어에 대한 질문    BOF 2008/11/19 154 2305
110 University  제2외국어선택- 대입준비는 이렇게(미주교육 펌)  [1]  BOF 2008/11/19 115 1507
109 University  각국의 미국 교육 정보와 상담 센터 안내    BOF 2008/11/18 143 2079
108 University  우수대학 입학 허가는 어떻게 내려지나    BOF 2008/11/15 131 1350
107 University  사립대 지원후 찾아 오는 인터뷰 스트레스  [1]  BOF 2008/11/15 160 1313
106 University  대입 추천서는 누구에게?  [1]  BOF 2008/11/06 126 1521
105 University  복수 캠퍼스 'OK' 학과 다르면 'NO'···30일 UC 지원마감 '최종점검'  [1]  BOF 2008/11/06 124 1601
104 University  민사고 해외 유학 10년 (뉴스위크지 한국판)    BOF 2008/11/01 172 14455
103 일반  민사고 출신 해외 유학생들의 적응 정도 (뉴스위크지 한글판)  [1]  BOF 2008/11/01 143 1868
102 일반  외국어 꼭 들어야 하나?  [1]  BOF 2008/10/29 153 1284
101 University  아이비 리그 진학을 위한 엣세이  [1]  BOF 2008/09/16 126 1491
100 University  입학 사정관에게 주목받는 엣세이  [1]  BOF 2008/07/03 118 1712
99 University  작지만 강한 대학  [1]  BOF 2008/04/13 133 1429
98 University  민사고 졸업생에게 듣는 미국 명문대 합격 비결  [1]  BOF 2008/04/02 114 1602
97 일반  복사로 임원된 여직원  [1]  BOF 2008/01/31 131 1525
96 University  인턴쉽 가이드  [2]  BOF 2008/01/30 120 1479
95 University  미국의 공, 사립 고등학교 입시 카운슬링    BOF 2008/01/23 135 1559
94 University  하승준군의 에세이 고득점 비법  [1]  BOF 2008/01/23 135 1532
93 HighSchool  전학간 한인 학생들이 말하는 미국 학교의 장단점  [1]  BOF 2008/01/11 122 1778
92 University  대입 지원 전략  [1]  BOF 2008/01/09 124 1615
91 SAT  인도 값싼 고급 인력의 '온라인 학원' 인기    BOF 2007/11/02 133 1363
90 일반  한국 학생들이 엣세이 쓸 때 자주 범하는 실수들    BOF 2007/10/18 137 1410
89 일반  미국에서의 영어 공부, 어떻게 하면 더 잘 할 수 있을까?    BOF 2007/08/08 131 1288
88 University  대학을 찾고 선택하는 과정  [1]  BOF 2007/07/19 154 1336
87 University  AP 과목별 집중 분석  [1]  BOF 2007/07/19 129 1543
86 일반  스타 재벌 강사들    BOF 2007/07/07 241 3001
85 SAT  SAT 만점 받은 민사고 학생    BOF 2007/06/25 192 224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